옥소리, 눈물의 복귀 “조용히 살 수도 있었지만”

옥소리

옥소리

배우 옥소리가 복귀를 알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옥소리가 7년 만에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근황과 이야기 등을 털어놨다.

이날 옥소리는 “나만 생각했다면 조용히 살 수도 있었을 것이다”며 “근데 그게 내 욕심이었다. 하루는 딸이 다니는 유치원의 선생님이 한국인 부모들 중 한 명이 와서 노래를 가르쳐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하지만 시간이 안된다고 거절해 마음이 아팠다”고 복귀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옥소리는 “남편과 부부동반 모임에서도 과거 집에만 있었다고 거짓말했다. 정체성이 없어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옥소리는 “내가 이사를 할 때마다 친정식구들이 함께 해줬다. 배우기 전에 여자로서 큰일이었다. 내가 나쁜 맘을 먹을까 식구들이 옆에 있어줬다”고 자신을 둘러싼 상황에 대해 털어놨다.

옥소리는 지난 2007년 배우 박철과의 이혼 및 양육권 소송 이후 활동을 하지 않았다. 현재 옥소리는 이탈리아인 요리사와 재혼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