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돌싱녀’ 극한위기 속 애정확인

앙큼한 돌싱녀.E08.140320.HDTV.H264.540p-LATTE.avi_000526826

20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앙큼한 돌싱녀’ 8회 분이 시청률 9.7%(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급작스럽게 닥친 위기상황에서 서로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차정우(주상욱)와 나애라(이민정)의 모습이 담겨졌다. 유치찬란한 복수전을 이어가던 두 사람이 가슴 깊은 곳에 묻어뒀던 애정을 다시 일깨우며 재결합에 대한 기대를 자아내게 했다.

차정우는 대타로 모델이 된 나애라와 함께 자신의 회사를 홍보하는 CF를 찍게 됐다. 만나자마자 티격태격하며 공격을 가하던 두 사람은 예상과 다르게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고 스태프들의 환호까지 이끌어냈다. 하지만 강풍기를 동원한 촬영에서 예기치 않은 사고가 발생했다. 강풍에 흔들리던 기둥이 나애라 쪽으로 떨어지는 것을 본 차정우가 온몸을 던져 나애라를 구한 뒤 머리에 피를 흘리며 정신을 잃었다.

나애라는 병원에 실려 가서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는 차정우를 눈물 속에서 극진히 간호했다. 물수건으로 얼굴 곳곳을 정성스레 닦아주며 나애라는 자신 때문에 사고를 당한 차정우를 밤샘 간병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또한 차정우와 나애라는 형언할 수 없는 큰 슬픔 속에서 서로에게 의지했다. 차정우는 나애라에게 아버지가 위독하다며 보령에 함께 가자고 부탁했던 터. 흔쾌히 받아들인 나애라는 “결혼 생활 동안 많이 의지했었어. 아버지께 나 많이 아껴주셨는데… 근데 갑자기 왜”라며 아버지가 쓰러진 이유를 물었고 차정우는 “나 사업 안 되고 넘어질 때마다 아버지도 기운이 많이 꺾이셨어. 내가 드린 병일 지도 모르겠다”며 자책했다. 이어 “3년 전에 풍으로 쓰러지셨어. 아주 가끔이지만 날 알아보신 적은 있었어. 그때마나 널 찾으셨어. 그래서 갑자기 이렇게 당신 데려가는 거야”라며 차정우는 착잡해했고 이런 차정우를 보며 나애라는 안쓰러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두 사람이 도착했을 때 차정우의 아버지는 사망했고, 차정우는 아버지에 대한 과거를 회상하며 오열했다. 옆에서 눈물을 글썽이던 나애라는 흐느끼는 차정우에게 다가가 어깨를 토닥였고, 차정우는 결국 나애라에게 얼굴을 기댄 채 통곡했다. 아버지의 죽음이라는 큰 시련에 닥친 차정우의 곁에서 나애라는 아픔을 보다듬어주며 위로했던 것. 또한 나애라는 차정우의 아버지가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아 쓰러졌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는 후회의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