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김구라, “유재석 신동엽 내수산업, 김수현 이민호는 삼성전자”

JTBC '썰전'

JTBC ‘썰전’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예능심판자’에서는 ‘중국을 만족시키는 남자들’이라는 주제로 배우 김수현, 이민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인 김구라는 중국 프로그램 ‘최강대뇌’와 ‘춘완’에 출연한 김수현과 이민호에를 언급하며 “예전 같았으면 한류스타의 척도가 일본 NHK 방송의 ‘홍백가합전’이었다. 이제는 중국으로 포커스를 옮겼다”며 분석을 내놨다.

이어 영화평론가 허지웅은 “두사람의 중국내 전략이 다르다. 김수현은 비밀스럽고 신비적인 이미지라면 이민호는 대중적이고 친화적인 이미지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아무래도 도민준씨는 외계인이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날 MC들은 김수현과 이민호의 회당 출연료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에 김구라는 “유재석과 신동엽이 내수산업이라면 김수현과 이민호는 삼성전자다”라고 말해 MC들의 공감을 얻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썰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