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허지웅, 셀럽들 “적극적으로 명예훼손 고소 했으면”

JTBC '썰전'

JTBC ‘썰전’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예능심판자’에서는 ‘2014 언니들의 귀환’이라는 주제로 배우 옥소리와 김지현의 복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인 김구라는 앞서 타 방송에서 만난 옥소리가 밝힌 심경을 대변했다. 이에 영화평론가 허지웅은 “타인의 가정사에 평가를 하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오만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솔직한 발언을 내놨다.

이어 “셀럽의 사생활을 평가하는 대중은 전부 유리멘탈에 완고한 도덕주의자다. 자기는 요만큼의 흠결도 없이 살아온 사람들인 것 같다”고 일갈하며 “적극적으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에 MC들은 “옆에 고소왕을 앉혀서 그렇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썰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