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김성오, 패배 인정하고 방삼통 떠났다

감격시대0320_2

KBS2 ‘감격시대’ 캡쳐

김성오가 방삼통을 떠났다.

20일 방송된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에서는 정재화(김성오)가 신정태(김현중)와의 싸움에서 패하고 방삼통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재화는 정태와의 싸움에서 패한 뒤 방삼통을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떠나기 전 재화는 마지막으로 방삼통을 거닐며 선우진(이해인)과 대화를 나눴다.

재화에게 우선은 돌아올 거냐고 물었지만 재화는 “안 온다. 방삼통이라면 이제 이가 갈린다. 지겨워서 다시 안 와”라고 말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