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김현중, 김성오에게 승리…최일화 ‘만족’

감격시대0320_1

KBS2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캡쳐

최일화가 김현중의 승리에 기뻐했다.

2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에서는 클럽 상하이를 두고 신정태(김현중)와 정재화(김성오)가 결투를 벌였다.

신정태가 정재화와의 결투에서 승리를 거두자 설두성(최일화)은 구경꾼들을 향해 “오늘 클럽 상하이에 온 사람들에게 크게 한 턱 내겠다”고 말하며 크게 웃으며 기뻐했다..

이어 정태의 손을 잡고 만세를 하던 두성은, 정태에게 “오늘 정재화를 쓰러트렸지만, 앞으로 이런 일은 계획하지 마라”고 작게 말했다.

이에 정태는 “아버지도 방산통 사람들 건들이지 말라. 나도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말하며 강한 눈빛으로 두성을 바라보며 둘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을 그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