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유천, 총 맞은 박하선 구했다

쓰리데이즈

박유천이 위기에 처한 박하선을 구해냈다.

2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6회에서 한태경(빡유천)이 난투극 끝에 윤보원(박하선)을 죽이려 한 범인을 잡았다 놓쳤다.

이날 대통령 저격 사건에서 EMP 폭탄을 목격한 유일한 증인 순경 윤보원(박하선)이 위기에 처하는 장면을 담았다. 먼저 윤보원은 조사하던 한태경 아버지 교통사고의 목격자가 갑자기 등장하게 되면서 함정에 빠졌다.

가짜 목격자를 찾으러 주차장에 들어선 윤보원은 위험한 예감에 총을 꺼내려 하지만, 킬러가 먼저 윤보원을 쐈다. 이후 확인사살을 하려는 순간, 한태경이 등장해 킬러와 난투극을 벌였고, 한태경은 “우리 아버지 왜 죽였어”냐며 킬러를 압박했다.

한태경은 그 이전의 증인이었던 황윤재가 테러를 당하자 위험을 감지했고, 이후 윤보원이 남긴 음성메시지를 듣고 아버지 사건의 범인인 것을 직감했던 것. 한태경은 곧바로 윤보원을 찾으러 나섰다.

킬러는 틈을 타 도망쳤지만, 다행히도 윤보원은 방탄 조끼를 착용하고 있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