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강지환 이다희, 일촉즉발 자동차 추격씬 예고

KBS '빅맨'

KBS ‘빅맨’

KBS 새 월화드라마 ‘빅맨’이 방영 전부터 다채로운 볼거리를 예고했다.

21일 KBS 측은 ‘빅맨’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장면은 의문의 차량에 쫓기는 김지혁(강지환)과 소미라(이다희)의 추격신 촬영 현장으로, 사진 속 자동차에 함께 탄 두 사람은 현장 분위기가 그대로 전해지는 표정연기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빅맨’측은 사진에 대해 “자칫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이 맴돌았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지환은 지친 스태프들의 사기를 북돋기 위해 재치 있는 입담을 발휘하며 분위기를 완화시키는 등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톡톡히 하는가 하면 이다희를 시종일관 배려하며 촬영장을 훈훈케 했다”고 덧붙였다.

‘빅맨’의 한 관계자는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처음부터 꼼꼼히 동선을 맞춰가며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던 만큼 멋진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 모두의 노고가 깃든 중요 장면으로 ‘빅맨’만의 박진감 넘치는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빅맨’은 현재 방영중인 ‘태양은 가득히’의 후속 작으로 고아로 태어나 밑바닥 인생을 살던 한 남자가 재벌 그룹의 장남이라는 새 삶을 얻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오는 4월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