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의아이들, 올해 첫 9인 완전체 무대 오른다

제국의아이들

제국의아이들

그룹 제국의아이들이 올해 첫 완전체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21일 열리는 ‘와팝 K-드림 콘서트’에서 제국의아이들이 개막 무대를 장식한다.

이날 공연에서는 영화, 드라마, 예능 등 개별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제국의 아이들 멤버 전원이 지난해 연말 가요 시상식 이후 처음으로 뭉친다. 제국의 아이들은 ‘후유증’, ‘하트 포 2(Heart For 2)’등으로 무대를 꾸민다.

이외 ‘와팝 K-드림 콘서트’에는  B.A.P, 손담비, 달샤벳, 포맨, 스컬&하하, 탑독, 헬로비너스 등이 출연해 화려함을 더할 예정이다. ‘와팝 K-드림 콘서트(Wow Asia Pop, Korea Dream Concert’)’는 다음 달 13일까지 진행하는 ‘이월드 야간 벚꽃축제’ 행사에 앞서 열리는 K-POP 콘서트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국내외 가수 16팀이 출연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해피페이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