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횟집 총격신에 제작비만 1억…횟집도 직접 만든 세트”

쓰리데이즈_5회_횟집-총격전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지난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의 횟집 총격신은 제작비 1억 원을 들인 명장면이었다.

지난 19일 ‘쓰리데이즈’ 5회에서는 청와대 경호실장 함봉수(장현성)가 대통령 이동휘(손현주)를 향해 총구를 겨누게 된 이유가 공개되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검팀 기자회견 장면을 통해 98년 당시 양진리 무장공비 침투사건을 주도했던 이가 바로 당시 팔콘사의 무기상이었던 이동휘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특공연대 소령이었던 봉수는 양진리 무장공비 침투사건에 투입됐다가 그만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하들을 잃게 된 것이다. 그런 이유로 봉수는 “그는 더 이상 내 대통령이 아니다”라며 동휘를 향해 총을 겨눴고 오히려 태경의 총에 맞아 사망하고 말았다.

이 장면은 지난 1월 중순 울진의 한 횟집에서 진행되었다. 제작진은 이 장소를 찾기 위해 촬영 5일전부터 섭외를 시작했고, 인적이 없어 문 닫은 지 오래된 횟집을 겨우 발견했다. 그리고는 제작비 1억 원을 들여 어항도 직접 제작하고, 생선까지 직접 공수해와 실제 운영 중인 횟집의 모습으로 탈바꿈시켰다. 한 장면을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는 것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촬영당시 총격장면에서 유리가 깨지는 것을 감안, 신경수 PD는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대비하고 장현성을 비롯한 연기자와 스태프들 역시 만발의 준비를 갖추고 나서야 이 장면을 촬영했다.

세트제작을 SBS아트텍 전병찬 씨는 “소품팀의 김봉주 씨와 함께 98년 존재한 횟집을 만들어 내기 위해 철저히 고증을 거쳐 이 같은 세트를 만들었다”며 “총이 난사된 장면이 방송된 뒤 ‘횟집이 실제 횟집이었느냐?’혹은 ‘빌린 횟집이엇느냐?”라고 물어보시는 분들께는 세트였음을 알려드렸다”고 말했다.

20일 방송되는 6회에서는 대통령 이동휘와 재신그룹 회장 김도진(최원영), 그리고 경호관 한태경(박유천)을 둘러싼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