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세계판2’ 미리보기, 김희철-곽설부 키-야기 아리사의 결혼생활은?

MBC에브리원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시즌2' 제작발표회 현장의 야기 아리사, 키, 김희철, 곽설부(왼쪽부터)

MBC에브리원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시즌2’ 제작발표회 현장의 야기 아리사, 키, 김희철, 곽설부(왼쪽부터)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의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이하 ‘우결 세계판’)이 두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그룹 2PM 택연, FT아일랜드의 이홍기가 출연했던 시즌1이 국내외 팬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만큼, 이번 시즌도 전에 없이 화려한 멤버들로 채워져 기획 단계부터 관심을 끌었다. 이번 시즌에는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일본 모델 야기 아리사(일본), 샤이니의 키-그룹 드림걸스의 곽설부(대만) 등 총 두 커플이 출연한다. 한국, 일본, 대만 출신 스타들의 만남은 어떤 그림을 만들어낼까. 오는 4월 5일 오후 10시 MBC에브리원과 MBC뮤직에서 첫 전파를 타는 ‘우결 세계판2’를 본 방송에 앞서 한 발짝 먼저 들여다봤다.

# ‘우주대스타’ 김희철과 ‘다리가 예쁜 여자’ 곽설부의 만남은?

2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우결 세계판2’ 제작발표회에서는 파격적인 발언들이 쏟아졌다. 바로 슈퍼주니어의 멤버 김희철 때문. 대만 걸그룹 드림걸스의 멤버 곽설부와 가상 결혼 생활을 시작한 김희철은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도 계속해서 곽설부와 눈을 맞추고 스킨십을 하는 등 ‘정말 즐기고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풍겼다.

MBC에브리원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시즌2' 제작발표회 현장의 김희철(왼쪽)과 곽설부

MBC에브리원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시즌2’ 제작발표회 현장의 김희철(왼쪽)과 곽설부

김희철은 “원래 다리 예쁜 여성을 좋아한다”며 “녹화 전 유호철 PD와 이야기할 때도 ‘성격이 나쁘고 못 되도 좋으니 다리만 예뻤으면 좋겠다’고 말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 PD는 “실제로 제작진이 김희철-곽설부 커플을 부르는 이름이 ‘다리 커플’”이라며 “김희철도 그렇지만, 곽설부도 ‘가장 자신 있는 부위’를 묻는 말에 ‘다리’라고 답하는 등 묘한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고, 김희철은 부끄러워하는 곽설부를 바라보며 기묘한 표정을 지어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곽설부도 김희철에 대한 첫 인상을 고백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곽설부는 “출연 전 김희철이 장난이 심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괴롭힐까봐 두려웠다”며 “근데 실제로 만나보니 생각보다 남자답고 믿음직스럽다”고 말했다.

또 김희철은 “내가 의외로 연애 경험이 없다. 가장 길게 만난 것도 4~5개월뿐”이라며 “‘우결 세계판2’를 찍으면서 연애와 결혼에 대한 것들을 많이 배우고 있다. 녹화하며 정말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있다. ‘김희철’의 좀 더 솔직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 ‘만능열쇠’ 키와 ‘모델’ 야기 아리사의 만남은?

앞서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에 얼굴을 비치며 재기발랄한 모습을 선보였던 키는 유독 ‘우결 세계판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바짝 긴장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키는 “국내 ‘우결’ 때부터 계속 출연하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는데 이렇게 ‘우결 세계판2’에 출연하게 돼 기분이 묘하다”며 “‘우결’에서는 재치 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다면 ‘우결 세계판2’에서는 좀 더 진실되고 여지껏 보여드리지 않은 ‘키’의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BC에브리원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시즌2' 제작발표회 현장의 야기 아리사(왼쪽)와 키

MBC에브리원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 시즌2’ 제작발표회 현장의 야기 아리사(왼쪽)와 키

특히 야기 아리사는 1995년생으로 남편 키와는 4세 차, 김희철과는 12세 차를 자랑하는 어린 나이로도 관심을 끌었다. 야기 아리사는 “나이가 어려서 결혼 생각을 꿈도 안 꿔봤는데, 이렇게 ‘우결 세계판2’를 통해 결혼 생활을 체험해볼 수 있어서 기쁘다”며 “남편 키가 무척 다정다감하고 밝은 성격이라서 촬영하는 게 즐겁다”고 밝혔다.

이어 “야기 아리사에게 한국의 술 문화를 알려줬다”고 기뻐하던 키는 “아무래도 ‘우결 세계판2’가 전 세계에 방송되는 만큼 우리나라의 문화를 알리는 기회라는 점을 잊지 않고 있다”며 “특히 야기 아리사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일하는 경우가 잦아서 한국 문화를 알려줘야겠다는 생각에 한복도 입혀보고, 관광지에 데려가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또 우리가 방송이 끝날 때까지 서로의 언어를 배우기로 한만큼 그 과정도 문화 교류의 기능을 할 것 같다”는 남다른 출연 의미를 전하기도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