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취직과 실직을 반복하는 게 배우의 삶” CGV 시네마클래스 강의

류승룡

CGV 시네마클래스 강의에 나선 류승룡.

“좋아하는 일에 미치고 더 많이 체험하라.”

배우 류승룡이 영화를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류승룡은 지난 19일 CGV신촌아트레온에서 열린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CGV 시네마클래스 강의를 통해 ‘좋아서 시작한 연기가 자신을 성장시킨 과정’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이 자리에서 류승룡은 “고1때 처음 무대에 올라가 관객들을 환호하게 만드는 것을 보고, 스스로 연기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관객들이 즐거워하는 것 자체가 좋았고, 그렇게 좋은 것을 계속하다 보니 지금의 류승룡이라는 배우가 있을 수 있었다는 것.

특히 자신의 연기철학인 ‘감정 노동론’에 대해서도 진지한 설명을 이어갔다. 류승룡은 “20대 때 내가 어떤 연기를 하고 싶은가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했고, 소극장에서 울고 웃는 것을 6개월간 반복하다 보니 연기의 느낌을 깨달을 수 있었다”며 “이를 통해 웃음과 울음에 일련의 과정들이 있고, 어떤 상황에서 어떤 웃음과 울음을 표현해야 하는지 몸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배우란 직업은 오디션 인생이기 때문에 내 스스로 좋은 식자재가 되어야 하고, 취직과 실직을 오가며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을 반복하는 게 배우의 삶”이라며 “영화에 출연하기로 결정한 후 개봉하게 되면 작품을 통해 영화의 흥행, 작품성, 관객의 평가라는 결과가 남게 되지만 이러한 결과만을 위해 연기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평범한 일생을 살아 갈 수 있는 것이 가장 멋진 인생”이라고 덧붙였다.

CGV시네마클래스는 영화를 꿈꾸는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10주 동안 진행되는 영화 협업 전문가들의 강연 프로그램. 지난 주 사나이픽처스 한재덕 대표가 강의했으며, 오는 26일에는 ‘우아한 거짓말’의 이한 감독과 전찬일 영화평론가의 합동 강의가 준비돼 있다. 이 외에 권미경 CJ E&M 한국영화사업본부장, 철학자 강신주 등의 강연진이 수강생들을 기다리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