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호, 발음문제에 쿨한 해명 “두 번 말하면 된다”

홍진호

홍진호

전 프로그래머 홍진호가 자신의 발음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내 위주로 해주세요’ 특집으로 꾸며져 홍진호를 비롯해 허지웅, 쌈디, 블락비 지코 등이 출연했다.

이날 홍진호는 무언가 쫓기는 느낌의 속사포 말 속도와 다소 어눌한 발음으로 MC들의 놀림을 받았다. 또 ‘라디오스타’ 자막에는 홍진호의 자막에만 귀여운 글씨체를 적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호의 말에 MC 규현은 “홍진호 씨는 윤종신 형보다 말이 더 빠른 것 같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아웃사이더 수준이다”고 덧붙였다.

홍진호는 부정확한 발음으로 슈퍼주니어 김희철을 ‘슈퍼주머니 김희털’이라 발음한 사연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에 홍진호는 “고치려 하다가 최근에 그만뒀다”며 “못 알아들으면 두 번 말하면 되지 않냐. 방송분량도 많이 나오고 좋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