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김서경, 김현중과 같은 이름-같은 학교-같은 작품까지 특별한 인연?

김서경(왼쪽)과 김현중

김서경(왼쪽)과 김현중

신예 김서경이 김현중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화제다.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에서 방삼통의 두목 정재화(김성오)에게 충성을 다하는 망치 역으로 출연 중인 김서경이 신정태 역의 김현중과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김서경과 김현중은 학창시절부터 친분을 쌓아오다 한 작품 속에서 배우로 만나게 된 인연을 자랑한다. 특히 김서경의 본명 또한 김현중이어서 같은 이름을 가진 인연으로 두터운 친분을 쌓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각자의 활동에 집중하던 두 사람은 ‘감격시대’의 대본 리딩 현장에서 오랜만에 재회해 반가움의 포옹을 나누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극 중에서 김현중이 정재화파에 본격적으로 합류하게 되면서 정재화파의 핵심 인물인 김서경과 부쩍 함께 하는 장면이 많아지며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함께 대사를 맞춰보고, 서로의 동선을 체크해주는 등 서로를 의지하며 좋은 동료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카메라를 바라보고 똑같은 브이 포즈로 다시 한번 찰떡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신예 김서경은 지난해 드라마 데뷔작인 MBC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송승헌의 친동생 한태민으로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후, ‘감격시대’에서는 맛깔스러운 사투리와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연기를 소화하고 있다.

KBS2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케이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