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해외 아티스트 타고 날고기고

지드래곤

지드래곤

지드래곤의 미국 팝스타들과 교류가 눈길을 끈다.

지드래곤과 씨엘이 참여한 세계적인 스타 스크릴렉스의 새 앨범 ‘리세스(RECESS)’는 지난 18일 앨범 공개 후 20일 기준으로 미국 아이튠스 메인 앨범차트 1위를 기록 중이다.

‘리세스(RECESS)’ 타이틀곡 ‘더티 바이브(Dirty Vibe)’에는 지드래곤, 씨엘 그리고 YG의 메인 프로듀서 테디와 CHOICE37이 함께 한 곡이다. 지드래곤의 ‘쿠데타’, GD&TOP의 ‘뻑이가요’ 등을 함께 작업한 DJ 디플로도 이번 콜라보레이션에 참여했다.

스크릴렉스는 지난해 YG 사옥을 방문해 지드래곤, 씨엘과 함께 인증 샷을 찍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9일에는 세계적인 뮤지션 퍼렐 윌리암스가 자신의 신보 홍보 및 세계 행복의 날 캠페인을 맞아 한국 팬들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에서 지드래곤을 언급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퍼렐은 “한국에 있는 팬 여러분 안녕하세요” 라며 인사를 시작한 후 “SHOUT OUT TO G-DRAGON”이라고 말해 지드래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퍼렐은 미국 출신 R&B 작곡가 겸 프로듀서이자 보컬리스트. 지난 해 최고 히트곡인 다프트 펑크의 ‘겟 럭키’, 로빈 시크의 ‘블러드 라인스’ 등에 함께 참여해 국내외 큰 인기를 끌었던 뮤지션이다. 지드래곤은 미국 유명잡지 ‘할리우드 리포터’ 인터뷰를 통해 “가장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는 퍼렐 윌리암스다. 그는 나의 유일한 아이돌”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