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유재석 새 예능 ‘나는 남자다’ 디스 “그게 될까요”

허지웅

허지웅

영화평론가 허지웅이 방송인 유재석의 새 예능 KBS2 ‘나는 남자다’를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허지웅을 비롯해 전 프로그래머 홍진호, 가수 사이먼디, 블락비 지코 등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19금 방송에 대해 이야기하며 “유재석 씨가 공중파에서 19금 방송을 했다가 안된 적이 있다. 플레이어의 문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허지웅은 “야한 이야기를 불편하지 않게 풀 수 있는 캐릭터가 별로 없다”며 “유재석 씨 새로 맡으신 프로그램도 약간 그런 것일 것이다. 남자 MC들만 있는데 여자 방청객 없이 남자들만 모으고 제목도 ‘남자다’고 그게 될까요”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허지웅은 야한 이야기를 불편하지 않게 풀 수 있는 예능인으로 김구라를 뽑았다. 이에 김구라는 “내가 하면 저질로 보인다”고 발을 빼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