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는 현장 편지 공개…“시청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JTBC '밀회' 스틸

JTBC ‘밀회’ 스틸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의 출연진이 시청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20일 오전 ‘밀회’ 제작진은 김희애, 유아인을 비롯해 심혜진, 박혁권, 김혜은, 경수진 등 작품 속 출연 배우들이 작품을 선택한 계기, 캐릭터 설명, ‘밀회’라는 작품에 대한 믿음 등의 이야기가 담긴 현장 메시지를 공개했다.

먼저 김희애는 “화려한 삶 뒤에 가짜 인생을 살아가는 오혜원 역의 김희애입니다. ‘밀회’는 혜원과 선재의 사랑을 통해 안전하게만 살아가고 있는 우리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 볼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며 “‘아내의 자격’ 때 안판석 감독님과 함께 너무나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과 정성주 작가님에 대한 믿음으로 ‘밀회’ 제의가 들어오자마자 바로 결정했습니다. 이렇게 좋은 작품을 참여한 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도 ‘밀회’를 통해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특급 칭찬의 주인공 이선재를 맡은 유아인입니다. ‘밀회’는 제가 만족할 수 있고, 오랫동안 관심을 가져온 특별한 이야기를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이 큰 끌림으로 다가와 절대 놓치고 싶지 않았던 작품입니다. 거기에 더해 이렇게 큰 호응과 칭찬으로 답해주셔서 올 봄 이선재로 살아갈 날들이 큰 행복으로 다가옵니다. 좀 많이 잘 치는 천재 피아니스트 이선재의 성장에 기대 많이 해주세요”라며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다른 출연진의 감사 메시지도 이어졌다. 심혜진은 “한성숙 역을 맡고 있는 심혜진입니다. ‘밀회’에 대한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호응이 대단하다고 얘기 들었습니다. 너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해질 드라마 ‘밀회’에서 저, 한성숙에게 어떠한 일들이 일어날지 시청자 여러분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고, 박혁권은 “‘밀회’ 1~2회를 보면서 내가 그 안에 들어가 있다는 게 너무 감사하고 행복하게 생각됐습니다. 시청자분들도 ‘부럽다’라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 노력하는 박혁권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 김혜은은 “‘밀회’를 성원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제가 맡은 서영우는 실제 저와는 많이 다른 인물입니다. 하지만 저는 그녀와 아픈 사랑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서영우를 보며 부모님의 진실한 사랑과 화목한 가정이 자식들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축복임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도록 더 서영우로 살겠습니다”라고, 경수진은 “현장 분위기도 너무 좋구요. 이 기세 그대로 종영하는 그날까지 화이팅!! 저도 화이팅!!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좋은 작품인 만큼 저도 제 역할에 충실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라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밀회’는 성공을 위해 앞만 바라보고 달려온 예술재단 기획실장과 자신의 재능을 모르고 살아온 천재 피아니스트의 음악적 교감과 애틋한 사랑을 그린 멜로드라마로 김희애, 유아인, 박혁권, 심혜진, 김혜은 등 배우가 총출동한다.줄 ‘밀회’ 3부는 24일 밤 9시 4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방송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45분.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