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하트 ‘딜리셔스’ 무대 새롭게 꾸민다…자유분방 안무 변신

 

투하트

투하트

인피니트 우현, 샤이니 키의 듀오 투하트가 새로운 ‘딜리셔스(Delicious)’ 무대를 선보인다.

20일 투하트 관계자에 따르면 투하트는 타이틀곡 ‘딜리셔스’의 무대를 좀 더 생동감 넘치고 자유분방하게 만들고자 정해진 안무의 일부를 프리스타일로 바꾼다.

바뀌는 ‘딜리셔스’의 안무는 우현과 키가 여자에게 선물할 꽃을 뺏기고 서로 빼앗으며 알콩달콩한 매력을 어필했던 부분이다. 앞으로는 이 부분이 우현과 키의 즉흥적인 애드리브 안무로 꾸며져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앞서 투하트는 지난 10일 500여명이 참석한 쇼케이스 무대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투하트의 ‘더 퍼스트 미니 앨범’ 타이틀곡 ‘딜리셔스’는 팝과 펑크 장르의 느낌이 잘 어우러진 멜로디에 우현과 키가 한 여자를 차지하고자 서로의 입장을 노래하는 곡으로 두 사람이 같은 노랫말을 부르는 부분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딜리셔스’는 프로듀서 스윗튠과 작곡가 션 알렉산더(Sean Alexander)가 함께 작업해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딜리셔스’의 달라진 무대는 20일 오후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엠카운트다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울림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