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한국인 최초로 중국 ‘배우공민공익대상’ 수상

박해진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한국인 최초로 중국 ‘배우공민공익대상’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8일 박해진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4회 ‘배우공민공익대상’에 한국인 최초로 초청을 받아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와 동시에 박해진은 수상의 영예까지 안으며 중국 내 인기를 입증했다.

‘배우공민공익대상’은 선행을 베푼 배우 10명을 선정해 이들의 아름다운 성품을 알리는 시상식이다. 지난해 열린 제3회 ‘배우공민공익대상’에서는 중화권 배우 판빙빙을 비롯해 하이칭, 양미, 천쑤 등 중국 인기 배우들이 수상자로 선정됐을 만큼 높은 권위를 자랑한다.

특히 지금까지 수상자들은 모두 중국 유명 배우였기에 박해진의 한국인 최초 수상이 더 큰 의미를 가진다.

이날 박해진은 중국 모델 장량과 함께 레드 카펫에 입장했다. 박해진은 화려한 패턴의 빨간 재킷을 입고 등장해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박해진은 총 10명의 수상자 중 9번째로 호명돼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수상 후 박해진은 “크게 한 일이 없는데 이런 큰 상을 받게 돼 어깨가 너무 무겁다”며 “한국서 성폭력에 시달리는 아이들과 독거노인들을 돕고 있는데 중국에서도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을 도울 생각이다. 더 노력하는 배우로 이 상에 걸 맞는 배우로 성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해진이 수상한 ‘배우공민공익대상’은 배우들의 공익 활동(40%)과 참여 작품에서 보여준 배우의 역량과 작품의 질(20%), 배우의 인기(20%), 중국 내 대중 영향력(20%)을 모두 반영해 수상자를 결정한다.

박해진은 오는 4월 방영 예정인 SBS 새 월화 드라마 ‘닥터 이방인’에서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 역을 맡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