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측 “역외 탈세? 사실무근, 정기 세무 조사일 뿐”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

SM엔터테인먼트가 탈세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20일 SM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보도된 SM의 역외 탈세 등 관련 내용은 사실 무근이며, 지난 2009년에 이은 일반적 정기 세무 조사를 받고 있다”며 “근거 없는 소문에 의한 추측보도는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9일 한 매체는 사정 당국과 국세청의 말을 빌려 “국세청이 SM엔터테인먼트가 역외 탈세 등으로 수백억원의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포착해 강도 높은 특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서울 강남구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회계장부 등 세무 자료를 확보했다.

보도에서는 SM엔터테인먼트가 유명 가수의 이름을 빌려 홍콩 등 해외 조세 회피처에 페이퍼 컴퍼니를 세운 뒤 아티스트들의 해외 공연 수익금을 은닉해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