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라스’서 태국 발언 사과 “지금도 반성해”

지코

지코

그룹 블락비 지코가 과거 태국 인터뷰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영화평론가 허지웅,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 가수 사이먼디, 블락비 지코 등이 출연했다.

이날 MC 규현은 지코에게 “멤버들이 ‘라디오스타’에서 제발 입 조심하라고 했다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지코는 “랩을 시작하며 입으로 올라갔다가 입으로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코는 “태국 홍수 피해가 있었는데 당시 나이도 어렸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제대로 몰랐다”며 “재밌게 인터뷰를 해달라 했는데 거기다 대고 농담을 했다”고 말했다.

앞서 블락비는 태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태국 홍수 사건에 대해 묻는 질문에 농담을 하고 산만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리더 지코는 반성의 의미로 삭발을 하기도 했다.

지코는 “지금도 반성하고 있고 이제 말을 하기 전에 생각을 하면서 한다”고 사과를 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