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수목 1위 굳히기 시작되나…‘감격시대’ 잡았다

201403192256771942_5329a48c581d8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2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쓰리데이즈’ 5회는 전국기준 12.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4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12.7%보다 0.5%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된 ‘쓰리데이즈’ 5회에서는 함봉수(장현성)가 한태경(박유천)의 총에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차영(소이현)은 사람들에게 대통령 이동휘(손현주)를 저격한 사람이 한태경이 아닌 함봉수란 사실을 알렸다. 눈 앞에서 이동휘를 본 함봉수가 그를 향해 총구를 겨누자 한태경은 총을 쏴 함봉수를 저지했다. 또 이동휘와 김도진(최원영)의 과거 만남도 그려지며 죽은 함봉수 뿐 아니라 경호실 내부에 공범이 더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은 11.0%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고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는 8.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