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홍진호, “임요환에게 ‘3연벙’ 패배 이후 슬럼프”

라디오스타0319_3

MBC ‘라디오스타’ 캡쳐

홍진호가 임요환과의 라이벌전 이후 슬럼프에 빠졌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영화평론가 허지웅, 방송인 홍진호, 래퍼 사이먼 디, 그룹 블락비의 멤버 지코가 출연해 ‘내 위주로 해주세요’ 특집으로 진행됐다.

홍진호는 프로게이머 시절 임요환과의 대결에서 3연속 벙커링, 일명 3연벙에 패했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홍진호는 “임요환과의 경기가 4강이었는데, 그 경기 전 주 경기에 명경기가 나와 팬들이 열광했다”며 “나와 임요환과의 대결이니 팬들이 열광하는 것은 당연했다”고 말했다.

이에 MC 규현은 “그 경기를 보려고 치킨, 맥주를 시킨 팬들이 치킨이 도착하기도 전에 끝난 경기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홍진호는 “당시 임요환이 사용한 벙커링이란 전략이 ‘모 아니면 도’의 극단적인 전술이다”라며 “설마 똑같은 전술로 나오겠느냐는 생각으로 게임에 임했는데 3번이나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홍진호는 “그 경기에 지고 팬들에게 “똑같은 전술에 3번씩이나 당하느냐”며 질타를 받아 한동안 슬럼프에 빠졌다”며 후유증을 고백했다.

이에 MC들은 “역시 게임은 임요환이야”라며 “다음에 1등 특집을 할 때 게스트로 부르자”고 말해 홍진호를 씁쓸하게 만들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