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사이먼디, 허지웅에 “되게 피곤하다”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1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내 위주로 해주세요’ 특집에서는 영화평론가 허지웅, 방송인 홍진호, 래퍼 사이먼 디, 그룹 블락비 지코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허지웅은 “라디오 스타에 나와 정말 기쁘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아쉬운 건 전과 같지 않을 때 출연했다”, “요즘 라디오스타는 김구라나 윤종신의 컨디션에 따라서 격차가 심하다”고 평했다. 이에 MC들은 “우리가 언제 평을 해달라 그랬느냐”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MC 규현은 허지웅에 “오늘 컨셉에 대해 ‘오늘 허지웅 쇼 아니냐’고 말했다는데”라고 물음을 던졌다. 이에 허지웅은 “작가가 ‘허지웅씨가 중심이 되는 구성을 만들었다’고 말했다”고 받아쳤다. 이에 사이먼 디는 “잘못 알고 계신다” “오늘은 원래 제가 라인업을 짜기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MC들은 사이먼디에게 허지웅의 인기비결을 물었고, 사이먼 디는 “일단 지적인 것 같고 뇌가 섹시한 것 같다”며 칭찬으로 답했다. 이에 허지웅은 “라이징스타가 필요해서 말을 만들어내는거다”라고 말했고 이에 사이먼 디는 “되게 피곤하다”고 받아쳤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