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 데이즈’손현주, 최원영과의 본격적인 대결 예고. “더 이상 팔콘의 개로 살지 않겠다…”

201403192256771942_5329a48c581d8
손현주의 죽음을 사주한 배후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5회에서는 대통령 이동휘(손현주)의 목숨을 앗아가려 한 무리의 배후에 김도진(최원영)이 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날 한태경(박유천)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한 이동휘 대통령은 특검에서 대통령에게 국가내란죄를 적용한 것과 관련, 과거 양진리 사건을 함께 도모했던 김도진과 무리들을 호출했다.

앞서 이동휘는 대통령이 되기 전 미국의 팔콘사로부터 신형 헬기를 사들이기 위해 북한에 접촉, 북한 정찰대의 남파를 요구했다. 당시 이동휘는 그 자리에 함께 있던 김도진에게 “인명 피해는 없어야 한다. 그리고 더 이상 팔콘의 개로 살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시간이 흘러 다시 김도진과 마주한 이동휘는 “하려는 일을 하지 말라고 분명히 경고했다. 대통령의 목숨을 노린 이는 가만 둘 수 없다”고 말하며 자신의 목숨을 노린 일당들에 일침을 날렸다. 이에 김도진 역시 “우릴 먼저 배신한 건 당신이다”라고 응수하며 기싸움을 펼쳤다.

이동휘는 자신의 목숨을 노린 이들을 응징할 뜻을 확고히 하며 자리를 떴다. 이에 김도진은 무리들에게 “이동휘가 죽어야 우리가 산다”며 대통령을 제거하기 위한 강경한 뜻을 밝혔다.

그 시각 한태경(박유천)은 자신이 죽인 함봉수(장현성)의 집을 찾았다가 경호실 중에 대통령 저격을 도모한 이가 한명 더 있음을 알게 됐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쓰리 데이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