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 데이즈’ 장현성, 결국 박유천 총에 최후 맞다

세븐데이즈
장현성이 박유천의 총에 최후를 맞았다.

19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 데이즈’ 5회에서 함봉수(장현성)가 결국 죽음을 맞았다.

이 날  ‘쓰리 데이즈’에서는 한태경(박유천)과 함봉수가 병원에 입원해있던 대통령 이동휘(손현주)를 먼저 빼내기 위한 대결이 본격적으로 그려졌다.

한태경은 윤보원(박하선)과 함께 병원에 입원해있던 이동휘 대통령을 구급차로 먼저 빼내는데 성공하지만, 두 사람의 뒤를 바짝 추격하는 함봉수에 의해 길에서 봉쇄당하고 만다.

한태경과 함봉수가 사투를 벌이는 소리를 들은 대통령은 윤보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구급차 밖으로 나갔고, 함봉수는 그런 대통령을 향해 총구를 겨눴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한태경은 결국 방아쇠를 당겨 함봉수를 저지했다. 함봉수는 차가운 바닥에 맥없이 쓰러지고 말았다.

특검 결과의 진실을 받아들이기 힘든 한태경은 애절한 표정으로 대통령에게 “특검 내용이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동휘가 “모두 사실이다”라고 대답하자 한태경은 혼란스러운 표정으로 절규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쓰리 데이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