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 새 파일럿 토크쇼 ‘컬투의 어처구니’로 MBC 복귀

컬투

컬투

컬투가 새로운 토크쇼 MC로 나선다.

19일 MBC 측은 “컬투의 정찬우, 김태균이 새로운 파일럿 프로그램 ‘컬투의 어처구니’의 MC로 야심찬 출사표를 던진다”고 밝혔다.

‘어처구니’는 ‘상상 밖의 엄청나게 큰 사람이나 사물’을 뜻하는 순 우리말로, ‘컬투의 어처구니’는 현재와 과거를 넘나들며 국내외에서 일어난 황당하고 놀라운 이슈들을 찾아 ‘최고의 어처구니’를 선정하는 새로운 형식의 ‘타임슬립 토크쇼’다.

‘컬투의 어처구니’는 밤 11시대를 겨냥해 편성됐으며, 이에 컬투는 보다 밀도 있고 수위 높은 토크로 프로그램을 꾸밀 예정이다. 이밖에 ‘컬투의 어처구니’에는 공동 MC 최희 아나운서, 영화감독 봉만대, UFC 선수 김동현, 탤런트 박철 등이 출연한다. 다음달 10일 첫 방송.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