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 대표 감독 이장호, 19년 만에 신작 ‘시선’ 공개

시선
1980년대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이장호 감독이 19년 만에 신작 ‘시선’으로 돌아왔다.

이장호 감독은 사회성 짙은 문제작들과 한국 리얼리즘 영화의 대표작들을 연출한 한국영화계의 손꼽히는 거장 감독 중 한 명. 이장호 감독은 1974년 데뷔작 ‘별들의 고향’을 비롯해 ‘바람불어 좋은 날’ ‘낮은 데로 임하소서’ ‘바보선언’ ‘무릎과 무릎사이’ ‘어우동’ ‘이장호의 외인구단’ 등 수많은 명작들을 만들어 왔고, 1987년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로 베를린영화제 칼리가리상을 수상했다. 또 한국영상 자료원에서 선정한 한국영화 100선 중 이장호 감독의 작품 세 편이 TOP 10 안에 선정되기도 했다.

1995년 ‘천재선언’ 이후 19년 만에 다시 메가폰을 작품이자 20번째 연출작인 
‘시선’은 해외 여행 중 피랍된 9인의 한국인, 생사의 기로에 선 그들의 갈등과 충격의 상황을 리얼하게 그려낸 작품. 캄보디아 올 로케이션 촬영으로 완성해 낸 생생한 현장감과 오광록의 연기 내공이 더해지면서 생생하고 긴박했던 피랍의 현장을 구현해 냈다.

한국 리얼리즘 영화의 초석을 닦은 감독답게 이장호 감독 특유의 현실성 짙은 연출력과 섬세한 심리묘사가 돋보인다는 평가다. 더욱이 올해는 이장호 감독 데뷔 40주년이란 점에서 그 뜻을 더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와 예고편에서도 이장호 감독의 녹록지 않은 연출 내공과 노장 감독 만이 지닐 수 있는 종교적, 사회적 시선 그리고 삶의 관록이 묻어난다.

‘시선’은 영화진흥위원회 마스터영화 제작 지원 작으로, 지난해 부산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돼 상영되기도 했다. 4월 17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