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짙은, 2년 만에 ‘트라이’로 컴백

짙은

짙은

가수 짙은이 2년 만에 컴백한다.

19일 정오 짙은은 새 EP ‘디마스포라(diaspora : 흩어진 사람들)’을 공개했다. 이번 짙은의 앨범은 지난 2011년 12월 발매한 EP ‘백야’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앨범이다.

짙은은 ‘백야’, ‘고래’, ‘디셈버(December)’ 등 특유의 진한 감성과 세련된 멜로디로 사랑받아왔다. 짙은은 이번 앨범에서 거친 남성의 이미지를 한층 부각해 음악적 변신을 시도했다.

웅장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타이틀곡 ‘트라이(Try)’는 이러한 앨범의 정서를 가장 잘 담아내고 있는 곡으로 바이올린과 비올라, 첼로를 이용한 현악기들과 드럼, 기타, 베이스 등 밴드 사운드의 절묘한 조화를 들려준다. 특히 어떤 절대적인 힘과 억압 앞에서도 굴하지 않고 각자가 소중히 여겨야 할 가치를 찾아나서야 한다는 내용의 노랫말은 섬세한 감성들을 강조한 기존의 노래들과 달리 강인한 짙은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준다.

짙은의 새 앨범에는 이 외에도 ‘망명’, ‘해바라기’, ‘안개’를 비롯해 총 5곡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은 연작 프로젝트 앨범의 시작으로 짙은은 올해 안에 다시 연작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짙은은 오는 4월 5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열리는 ‘메이커스 벚꽃뮤직 페스타’에서의 무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파스텔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