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엄정화는 왜 마녀인가

'마녀의 연애' 엄정화

‘마녀의 연애’ 엄정화

tvN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엄정화는 왜 마녀가 되었을까.

오는 4월 1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 반지연(엄정화)과 그에게 느닷없이 찾아온 연하남 윤동하(박서준)의 팔자극복 로맨스를 그린다.

특히 ‘마녀의 연애’라는 독특한 작품 제목부터가 궁금증과 함께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극 중 능력 있는 열혈기자 엄정화가 마녀로 분하게 된 사연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는 것.

이에 ‘마녀의 연애’ 제작진은 “마녀는 극 중 엄정화의 캐릭터뿐 아니라 현 시대의 골드미스가 갖고 있는 특유의 당당함과 마성의 매력, 주체적인 여성상을 가장 잘 대변하고 있는 아이콘이라고 생각한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마녀의 연애’ 속 엄정화는 사랑보다는 커리어를 선택한, 남성에게 의존하기보다는 자존을 선택한 자발적 싱글 여성이다. 엄정화가 연기하는 반지연 태릭터는 실제 여성의 사회적 지위와 역할이 점점 커져가는 현 트렌드 속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인물이다. 제작진은 현시대를 살아가는 주체적인 여성들, 그로 인해 때로는 질투의 대상이 되기도 하는 당당한 여성상을 반지연 캐릭터를 통해 그려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극 중 엄정화는 “남한테 의존하고 민폐 끼치는 백설공주보다 자주독립적인 마녀가 백배는 낫지”라고 외친다. 그가 단순한 골드미스가 아닌 마성의 마녀로 설명되는 이유이다.

엄정화의 단독 티저 포스터에서도 일명 ‘마녀포스’가 느껴진다. 티저 이미지 속 엄정화의 깜찍한 표정과 당당한 포즈가 한눈에 봐도 마녀를 연상시키고 있다. 엄정화는 섹시미와 원숙미를 동시에 자랑하는 진한 남색의 그물 드레스로 본인만의 매력을 자랑했다.

‘마녀의 연애’에는 엄정화, 박서준을 비롯해 한재석, 정연주, 윤현민, 양희경, 주진모, 라미란 등이 출연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