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개과천선’ 캐스팅 소감 “김석주 캐릭터 욕심났다”

김명민

김명민

MBC 새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에 김명민이 출연한다.

‘앙큼한 돌싱녀’ 후속으로 방송될 ‘개과천선’은 거대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김석주가 우연한 사고로 기억을 잃은 뒤 자신이 살아왔던 삶을 되돌아보고 사건을 수입하며 새로운 인생을 살게되는 휴먼 법정드라마다.

‘개과천선’은 지난 2012년 방송된 ‘골든타임’ 최희라 작가와 ‘스캔들’, ‘보고싶다’의 박재범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명민이 연기할 김석주는 뛰어난 능력을 가진 냉철한 변호사였지만 한 순간에 기억을 잃고 자신의 정체성을 다시 찾아가게 되는 캐릭터다. 김석주는 기억을 잃기 전과 후, 냉정과 열정을 함께 품은 것은 물론 그 사이의 복잡한 내면 변화를 소화해야 하는 캐릭터인 만큼 김명민이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팬들의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또 김명민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변론 연기를 법정을 통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명민은 지난 2007년 ‘하얀거탑’, 2008년 ‘베토벤 바이러스’ 등을 통해 MBC와 인연이 있어 이번 ‘개과천선’에서도 흥행몰이를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명민은 “무엇보다 내용이 좋고 잘 짜여진 시놉시스의 구성에 큰 호감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극 중 김석주의 캐릭터가 지닌 묘한 매력이 느껴져 욕심이 났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 김명민은 “오랜만에 MBC에서 작품을 하게 되는 설렘이 있다”며 기대감을 밝히기도 했다.

‘개과천선’은 오는 4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