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선영의 베이징 리포트(2), ‘아빠!어디가? 중국서 대박난 이유, 출연자 장량에게서 듣다

중국판 '아빠!어디가?' 포스터

중국판 ‘아빠!어디가?’ 포스터

MBC 로부터 ‘일밤’의 아빠!어디가?’ 포맷을 수입한 중국 후난TV의 중국판 ‘아빠!어디가?'(빠빠취날)가 중국 현지에서 그야말로 대박이 난 소식은 방송가에서는 유명하다.

중국판 ‘아빠!어디가?’는 지난해 10월부터 방송된 총 12회 방송분이 평균시청률 4.3%, 최고시청률 5.67%를 기록했다. 40개가 넘는 채널이 있는 중국에서 시청률 1%를 넘기는 수치의 예능프로그램은 몇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성적이다. 뿐만 아니라, 모바일 게임이 출시되고 영화로도 개봉되어 한화로 약 1,000억원이 넘는 흥행 수익을 올리는 등, 프로그램을 향한 열기가 뜨거웠던 것을 증명하는 사례는 여럿이다. 후난TV는 높은 인기 속에 올해 여름 시즌2 방영을 확정하고 준비 중에 있다.

장량

모델 출신의 장량은 ‘아빠!어디가?’를 통해 중국 내에서 높은 인지도를 얻게 됐다

그렇다면 ‘아빠!어디가?’가 중국에서 이토록 뜨거운 반응을 얻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를 중국판 ‘아빠!어디가?’ 출연자인 모델 장량이 밝혔다. 장량은 최근 텐아시아와 만난 자리에서 “‘아빠!어디가?’의 중국 내 인기는 엄청났다”라며 오히려 한국에서도 이 프로그램이 중국만큼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지 궁금해했다.

그는 “중국은 한 자녀 정책으로 대부분 가정에서 자녀가 한 명이다. 그래서 소황제(小皇帝)라고도 불리우는 이들에 대한 관심은 높을 수밖에 없다”라고 중국에서의 성공 이유를 귀띔했다.

아들 텐텐(天天)과 ‘아빠!어디가?’에 출연해 중국 내에서 스타덤에 오르게 된 장량은 밝은 미소를 띄며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후, 아들에게도 변화가 생겼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 아이들 대다수가 가정에서 귀하게 자란다. 할아버지 할머니 손에서 응석받이로 자라게 되는데, 다른 출연자들의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면서 그 그룹 내에서 형, 동생, 누나 등 새로운 관계를 통해 성장하게 되었다. 늘 보호만 받다가 누군가를 보호해주는 역할까지도 배운 것 같다”고 전했다.

이처럼 중국 내에서 전국민적 사랑을 받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아빠!어디가?’의 연출자 씨에디쿠이 PD는 그 공을 인정받아 지난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4회 배우공민상에서 최고 프로그램 제작자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베이징(중국) =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장량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