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케이, 선배 이동우 지원사격 ‘역시 의리돌’

엑소, 이동우

엑소, 이동우

그룹 엑소케이가 배우 이동우의 창작 연극 ‘내 마음의 슈퍼맨’을 지원사격했다.

지난 18일 엑소케이 멤버 수호, 백현, 찬열, 디오, 카이, 세훈은 같은 소속사 선배인 이동우를 응원하기 위해 직접 극장 나들이에 나섰다.

엑소케이 멤버들은 연극을 관람한 뒤 “이동우 선배님 연극 정말 감동적이었고 꼭 한 번 더 보고 싶어요. 선배님 파이팅”이라며 유쾌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이동우는 “바쁜 와중에도 직접 극장에 와 준 엑소케이 친구들 덕분에 큰 힘이 되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특히 엑소 멤버들은 올해 초 재즈 보컬리스트로 변신한 이동우의 첫 정규 앨범 ‘이동우 스마일 터닝 투 재즈(LEE DONG WOO SMILE TURNING TO JAZZ)’ 제작 당시에도 녹음실을 방문해 그에게 기운을 북돋아 줬다.

이동우의 ‘슈퍼맨 프로젝트’ 마지막 무대인 연극 ‘내 마음의 슈퍼맨’은 과거 유명했던 배우가 교통사고로 시력을 잃어 모든 꿈을 접고 고향으로 내려와 작은 슈퍼마켓을 운영하던 중 10살 된 딸이 나타나게 되면서 일어나는 좌충우돌 사랑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동우는 슈퍼맨이 되고 싶은 아빠 성구 역을 맡아 꿈을 잃은 한 남자가 진짜 아버지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려냈다.

‘내 마음의 슈퍼맨’은 오는 4월 6일까지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에서 공연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M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