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장현성, 섬뜩 모습 뒤 해맑은 반전매력 공개

장현성

장현성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장현성이 해맑은 웃음으로 반전매력을 선사했다.

장현성은 ‘쓰리데이즈’에서 경호실장 함봉수 역을 맡았다. 장현성은 지난 12일 4회 방송분에서 자신의 방으로 들어가 요한(김형규)에게 대통령 이동휘(손현주)를 찾아 저격하라는 통화를 한 뒤 몰래 자신의 방 침대 밑에 숨어있던 차영(소이현)을 발견했다.

특히 장현성이 어두운 방안에서 쭈그리고 앉아 차영을 물끄러미 노려보는 모습은 간담이 서늘해질 만큼 임팩트를 선사한 장면으로 꼽히고 있다.

함께 출연한 소이현은 “장현성 선배님이 촬영을 준비할 때는 장난끼가 많으셔서 이런 저런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편하다”며 “그런데 카메라만 돌면 눈빛이 예사롭지 않으시다. 특히 물끄러미 노려보는 장면에서는 나도 소름끼쳤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현성이 해맑게 웃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드는 사진이 공개돼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또 극 중 경호본부장으로 출연 중인 안길강도 장현성의 요구에 입을 내밀며 포즈에 동참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 제작진은 “실제로 장현성 씨는 극 중 경호실장이라는 역할 때문에 항상 긴장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는데 신경수 PD의 컷소리만 떨어지면 곧바로 환한 얼굴로 변하고 장난도 잘 치신다”며 “이처럼 그는 연기할 때는 집중감 있게 그리고 촬영 중간에는 다른 연기자들과 스태프들을 잘 배려하는 연기자라 촬영장에서도 인기 만점이다”고 칭찬했다.

‘쓰리데이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