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힙합 디스전에 힘들어, 컨트롤 비트 제일 싫다”

쌈디

쌈디

힙합가수 쌈디(사이먼 디)가 힙합 디스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녹화는 ‘내 위주로 해주세요’ 특집으로 꾸며져 허지웅, 홍진호, 쌈디, 블락비 지코 등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쌈디에게 힙합 디스전 상황에 대해 질문했다. 지난해 쌈디를 비롯해 힙합 가수들은 일명 ‘컨트롤 비트’ 디스전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쌈디는 “힙합 디스전 때문에 복잡하고 힘들었다”며 “컨트롤 비트라는 말 자체를 안썼으면 좋겠다. 제일 싫다”고 답했다.

또 쌈디는 전 여자친구 레이디제인과의 이별 후일담에 대해 “레이디제인과 이별 후 자유를 많이 즐겼다”며 “5년 동안 못 놀았는데 매 주말마다 놀았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지코는 “최근 쌈디가 술에 취해 레이디제인을 찾았었다”고 폭로해 쌈디를 당황하게 했다.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1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