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솔직발언 “뇌가 섹시하단 말 이해 안돼”

허지웅

허지웅

영화평론가 허지웅이 자신의 인기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최근 진행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녹화는 ‘내 위주로 해주세요’ 특집으로 꾸며져 허지웅, 홍진호, 사이먼 디, 블락비 지코 등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화려한 입담으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은 허지웅에게 비결을 물었다. 이에 사이먼 디는 “일단 지적인 것 같고 뇌가 섹시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허지웅은 “뇌가 섹시하다는 말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라이징 스타가 필요해서 말을 만들어내는 것이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또 홍진호는 독특한 발음으로 지적받자 “고치려 하다 최근에 그만뒀다. 못 알아들으면 두 번 말하면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외에도 홍진호는 임요환과의 임진록 완패 스토리, MC 김구라와의 관계 등 좋지 않은 발음에도 거침없는 입담을 펼쳤다.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1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