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윤상현 VS 이준 섬뜩 포스터 공개

'갑동이' 이준, 윤상현

‘갑동이’ 이준, 윤상현

tvN 새 금토드라마 ‘갑동이’ 윤상현 이준의 포스터가 공개됐다.

19일 tvN은 ‘갑동이’ 메인포스터에 이어 윤상현 이준의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극 중 두 사람이 피할 수 없는 악연을 맺게 될 것을 암시했다.

포스터 속 이준은 끈으로 윤상현의 목을 조르려는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는 극 중 20년 전 죽은 줄 알았던 ‘갑동이’를 잡기 위해 모든 걸 내던 하무염(윤상현)과 ‘갑동이’를 자신의 영웅으로 생각하는 사이코패스 류태오(이준)의 피할 수 없는 팽팽한 관계를 예고하고 있는 것이었다.

‘갑동이’에서 윤상현과 이준은 20여년 전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갑동이’ 누명을 쓴 아버지를 위해 형사가 된 하무염과 겉으로 보기엔 평범함 바리스타지만 사이코패스 성향을 감춘 채 살아가는 위험한 인물 류태오를 각각 맡았다.

‘갑동이’는 가상의 도시 일탄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한 20부작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갑동이’를 추적하는 형사 하무염을 중심으로 ‘갑동이’에 대해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와 스토리를 그렸다.

‘갑동이’를 담당하는 CJ E&M 강희준 PD는 “눈빛부터 대사톤까지 극 중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한 윤상현, 이준 두 배우의 노력이 정말 굉장하다”며 “스페셜 포스터에서도 전해지듯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두 남자의 팽팽한 관계가 극의 몰입을 높일 것이다. 두 사람이 어떻게 관계를 맺고 이어나갈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갑동이’는 ‘응급남녀’ 후속작으로 오는 4월 11일 오후 8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