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진이한, 임주은에 카리스마 일침 “가만있지 않겠다”

'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진이한이 임주은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기황후’ 39회에서 탈탈(진이한)은 기승냥(하지원)의 아들 아유 황자가 독살을 당할 뻔 했다는 소식을 듣고 바얀후드(임주은)를 찾아갔다.

탈탈은 심상치 않은 눈초리로 바얀후드를 바라보며 다시는 아유 황자를 독살하려는 짓을 하지 말라고 경고한다. 또 탈탈은 따끔한 가문에 폐를 끼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이 장면에서 탈탈 역을 맡은 진이한은 임주은에게 매서운 눈빛과 중저음의 목소리로 경고를 하며 그를 압도했다. 진이한은 극 중 빠른 두뇌회전과 냉철한 판단력을 선보이며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쳤다. 진이한은 매 회를 거듭할수록 극의 열쇠를 준 인물로 자리잡으며 그의 향후 발걸음에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