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임주은, 바얀후드 두 얼굴 본색 드러냈다

'기황후' 임주은

‘기황후’ 임주은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임주은이 상반된 두 얼굴로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기황후’ 39회에서는 새 황후로 책봉된 바얀후드(임주은)와 타환(지창욱)이 첫 날 밤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바얀후드는 대례복을 벗으라는 서상궁(서이숙)의 말에 “폐하의 손길이 닿기 전까지 이대로 있을 것이다”며 올곧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취한 모습으로 찾아온 타환이 “앞으로 그대에게 미안한 일만 생길 것이다. 내 사과는 이게 마지막이다. 내 마음을 바라지 말라”고 말하자 “신첩의 이름을 불러주셨고 황후란 말씀도 하셨다. 그걸로 족한다. 폐하께서 원치 않으시면 더는 바라지 않겠다”며 이전 황후 타나실리(백진희)와 달리 순종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바얀후드는 타환이 취해 쓰러지자 어리석은 타나실리처럼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의관 차림으로 꼿꼿이 앉아 그의 곁을 지켰다. 결국 눈을 뜬 타환은 바얀후드의 청을 들어 의관을 벗겨주고 안쓰러운 표정으로 “황후는 너무 심성이 여리다”며 한탄했다.

하지만 전날 있었던 기승냥(하지원) 아들의 독살 사건이 바얀후드의 소행임이 드러나며 반전을 만들었다. 바얀후드는 황제 앞에서 온순한 모습을 보였지만 사건의 배후가 자신임을 알고 책망하러 온 탈탈(진이한)에게 싸늘한 표정으로 돌변했다. 바얀후드는 탈탈에게 “난 이 나라의 황후다. 고작 귀비 따위에게 황제를 빼앗기려 했다면 이곳에 오지도 않았다. 내가 귀비를 내치고 황제를 어찌 빼앗아 오는지”라며 욕망을 드러냈다.

새 인물 바얀후드의 등장으로 긴장감을 모으는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