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시청률 하락에도 화요 예능 1위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이 화요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예체능’은 전국기준 5.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1일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6.4%보다 0.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된 ‘예체능’에서는 태권도에 입문해 황경선, 이대훈 선수와 겨루기 대결을 펼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2PM 찬성은 황경선 선수와의 대결에서 놀라운 집중력으로 ‘예체능’팀 처음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등 월등한 실력을 보였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심장이 뛴다’는 3.7%의 시청률을 기록해 지난 11일 방송분이 기록한 3.4%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MBC ‘PD수첩’은 5.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