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수영, 여진구에게 러브콜. “누나로라도 호흡 맞춰 보고파”

‘1대 100’ 캡처

‘1대 100’ 캡처

소녀시대 수영이 배우 여진구에게 러브콜을 보내 화제다.

수영은 18일 오후 방송된 KBS2 퀴즈프로그램 ‘1대 100’에 출연, “나이가 좀 더 들기 전에 로맨틱 코미디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수영은 여진구를 언급하며 “나중에 연기를 하게 된다면 여진구와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다”며 “연인이 아닌 동생이라도 괜찮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석준 아나운서는 “나이 차이가 굉장히 많이 나는 것이 아니냐”며 놀리자 수영은 “그래도 꼭 함께 연기를 하고 싶다. 연기를 잘 하는 멋진 친구라서 그렇다”고 여진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수영은 이번 소녀시대 앨범에 대해서도 전했다. 수영은 “지칠 때까지 기다리게 하다 완벽하게 준비가 다 됐을 때 컴백하고 싶었다”며 “이번 곡은 이미지 적으로는 미스터리한 느낌의 곡으로, 겁내거나 움츠러들지 말고, 강인해지라는 내용의 곡이다”라고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