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즈코드’ 티파니, 소녀시대 멤버들에 “가끔 욕심 부리는 친구들이 있다”

Mnet '비틀즈코드3D'

Mnet ‘비틀즈코드3D’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비틀즈코드 3D’에서는 가수 임창정과 걸그룹 소녀시대 태연, 티파니, 써니, 효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효연은 신인 때와 달라진 점을 말하며 “예전에는 모니터할 때 나 위주로 보다가 요즘에는 큰 그림을 본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티파니는 자기보다는 전체 그룹을 본다”고 덧붙였다.

이에 티파니는 “가끔 욕심 부리는 친구들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은 “예쁜척 과하게 하는 사람이 누구냐”며 짖궂게 물었고 티파니는 “오늘 좀 과한 것 같다고 얘기한다”고 대답했다.

또 신동엽은 “티파니가 한국말이 많이 늘었다”며 말을 꺼냈다. 이에 티파니는 웃으며 “요즘 똑똑해졌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받아쳤다. 신동엽은 과거 티파니와 예능프로그램을 했을 때를 떠올리며 “그때는 답답해서 죽을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su@tenasia.co.kr
사진. Mnet ‘비틀즈코드 3D’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