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조승우 정겨운, 6년 전 악연 드러났다

신의선물0318_2

SBS ‘신의 선물’ 캡쳐

조승우와 정겨운의 6년 전 악연이 드러났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6회에서는 기동찬(조승우)과 현우진(정경호)이 6년 전 한 사건으로 인해 사이가 틀어지게 된 것이 그려졌다.

이날 우진은 계속해서 자신에게 삐딱하게 구는 동찬에게 6년 전 일을 잊으라고 말했다. 이 말에 분노한 기동찬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6년 전 형사였던 시절 동찬은 기영규(바로)를 죽이겠다고 하는 인질범이 있는 현장으로 투입됐다.

우진은 동찬이 영규와 가족이던 점을 감안해 작전에서 빠지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동찬은 인질범이 틈을 보인 사이 총을 쐈다. 하지만 총이 빗나가 결국 영규의 뇌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혔다.

이후 열린 징계위원회에서 동찬은 “감정 조절이 안 돼서 바로 실탄을 발사한 것이 아니냐”, “인질이 조카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니냐”며 문책을 받아야만 했다. 동찬은 “감정적인 대처가 아니었다. 그 상황에서는 그게 최선이었다”고 말했지만 우진은 “감정적인 대처였고 상사의 명령을 어긴 것이었다”고 말해 결국 동찬은 그 자리에서 경찰을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