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강성진, 김유빈 유괴범 아니었다…과거에도 이미 사망

신의선물0318_1

SBS ‘신의 선물’ 캡쳐

이보영이 김유빈을 죽인 범인이 강성진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6회에서 김수현(이보영)은 차봉섭(강성진)이 죽은 후에도 즉석사진에 떨 한샛별(김유빈)의 모습이 나타나지 않은 것에 의문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수현은 현우진(정겨운)을 찾아 봉섭이 죽기 전 자신에게 한 말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우진은 “차봉섭은 수현이 네가 자신이 죽인 여자들과 다르다고 생각한 것 같아”라고 답했다. 이에 수현은 봉섭이 지금까지 아이를 버린 여자들을 죽인 것과 달리 왜 유빈을 죽였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또한 우진은 수현에게 차봉섭이 세 번째 피해자 미미를 죽인 후 필리핀으로 도주할 계획을 세웠다며 비행기 티켓을 보여줬다.

의문을 품던 수현은 유빈이 죽었을 때 역시 봉섭이 죽었다는 것을 기억해냈다. 수현과 유빈은 봉섭이 신호를 무시하고 길을 건너다 트럭에 치여 사망한 자리를 우연히 지나쳤기 때문이었다. 수현은 유빈을 유괴한 범인이 봉섭이 아니라는 것에 충격 받았고, 차봉섭을 도운 공범이 있다고 생각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