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아픔 있는 캐릭터로 돌아왔다”

남궁민

남궁민

“아픔 있는 캐릭터로 돌아왔다”

배우 남궁민이 상처를 지닌 평범한 회사원 역할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18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 주니퍼룸에서 열린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주말연속극 ‘달래된, 장국: 12년만의 재회’(극본 김이경 연출 김도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남궁민은 “그동안 주로 실장이나 국장 역할을 맡았는데 이번에는 국산차를 타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달래 된, 장국’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고3 커플이던 유준수(이원근)와 장국(윤소희)이 같이 하룻밤을 보낸 후 장국이 임신을 하고, 이후 장달래(이소연)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던 장국이 준수(남궁민)와 준수의 집안 사람들을 12년 만에 다시 만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작품이다.

극중 남궁민은 부잣집 도련님에서 12년 후 평범한 회사원의 삶을 살아가는 유준수 역을 맡았다. 역할에 대해 남궁민은“부잣집 도련님이었던 준수는 어떤 계기로 집안이 망한 후 현재는 백화점 팀장으로 근무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름의 상처를 안고 있지만 잘 내색하지는 않는 인물의 모습을 다각도로 표현해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달래된, 장국’에 이어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도 가수 홍진영과 커플로 투입된 데 대해서는 “예능 고정 출연은 처음이라 낯설지만 이전에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했던 이소연 씨와 함께 주연하게 돼 인연인 것 같다”고 들려주었다.

‘달래된, 장국’은 ‘맏이’ 후속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