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 “악녀 이미지 벗고 밝고 당찬 인물로 거듭나고 싶다”

이소연

이소연

“악녀 이미지 벗고 호감형 캐릭터로 호흡하고 싶어요”

배우 이소연이 전작인 KBS2‘루비반지’의 악녀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주말드라마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극본 김이경 연출 김도형)’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소연은 “이름을 바꿔 달래가 된 장국이 역할인데 밝고 씩씩하면서도 당찬 매력을 지닌 캐릭터라 연기하면서도 힘이 난다”고 소감을 밝혔다.

‘달래 된, 장국’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고3 커플이던 준수(이원근)와 장국(윤소희)이 같이 하룻밤을 보낸 후 장국이 임신을 하고, 이후 장달래(이소연)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던 장국이 준수(남궁민)와 준수의 집안 사람들을 12년 만에 다시 만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작품이다.

극중 이소연은 도도한 매력의 장달래 역을 맡았다. 전작인 ‘루비반지’에서 강렬한 악녀 역할을 맡았던 것과 달리 자신의 삶을 긍정적으로 개척해가려는 노력을 지닌 인물인 것. 이소연은 “사람들에게 호감을 주는 인물이라 전작의 강한 캐릭터와는 달리 사랑을 많이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극중 엘리트로 나오는 장달래와는 달리 나는 지적이거나 뭔가가 잘 갖춰진 인물은 아니다”라고 웃음지었다.

이어 “인생의 큰 사건으로 인해 이름까지 바꾸고 새로운 삶을 사는 인물이라 복합적인 캐릭터로 그려질 것 같다”고 들려주었다. ‘달래, 된 장국’은 오는 22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