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엑스’ 트로트와 대중의 벽 깨줄 수 있을까

새로운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그 동안 노래부터 시작해 연기, 춤, 요리까지 그야말로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대중들을 찾아왔다. 이번엔 트로트다. ‘음악쇼’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트로트’를 콘셉트로 한 프로그램 Mnet ‘트로트엑스’다. 하지만 오디션을 넘어 색다름으로 무장했다. ‘트로트엑스’는 어떤 점이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를까.

Mnet '트로트엑스'

Mnet ‘트로트엑스’

# 음지에 있던 트로트, 빛으로 데려오다
먼저 ‘트로트엑스’는 다소 음지에 있었던 트로트라는 장르를 밝은 빛으로 데려왔다.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유세윤은 “트로트가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 나오는 날까지”라는 말을 했다. 또 홍진영은 “트로트가 결코 만만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흔히 많은 대중들은 트로트에 대해 ‘비주류’라 생각하고 가볍게 여겼다. 트로트는 그저 어른들의 것, 회식 시간 흥을 띄워주는 것으로만 간주됐다. ‘트로트엑스’는 이런 트로트를 오디션 프로그램과 접목시킴과 동시에 타 장르와도 함께 결합시켰다.

‘트로트엑스’는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EDM(일레트로닉 댄스 음악) 등 생각지 못한 장르를 더해 이전에 없던 새로운 신선함을 선사했다.

또 ‘트로트엑스’는 주로 오디션 지원자들이 프로그램의 방향을 이끌고 다수의 지분을 차지했던 이전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뮤지션이 함께 이끌어간다는 점에서 다르다. ‘트로트엑스’는 대한민국 트로트를 대표하는 뮤지션과 타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 2명이 한 팀을 이뤄 이들이 선발한 일반인 참가자와 드림팀을 구성해 경쟁을 펼치게 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트로트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음악을 다뤄온 뮤지션과 일반인이 만드는 ‘드림팀’도 신선한 관전포인트 중 하나다.

# 식상함이란 가장 큰 벽
‘트로트엑스’가 시청자에게 다가가기 위해 벽은 ‘식상함’이다. 대중들은 이미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식상함을 느끼고 있다.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등장과 함께 이어지는 시즌으로 인해 오디션 프로그램이 갖는 파워는 이전만 못한 것이 사실이다. ‘트로트엑스’는 오디션이 아니라 말한다. ‘트로트엑스’의 김기웅 국장은 “오디션이라 말하기엔 너무 다양하고 경력이 많은 분들이 많다. 서바이벌이 오히려 어울린다”며 “깜짝 놀랄 정도의 실력을 가진 지원자가 많다. 오디션 프로그램보다는 음악쇼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또 ‘트로트엑스’와 비교할 수 밖에 없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애절한 스토리텔링을 가진 지원자와 지원자의 과거 혹은 태도 논란 등이 끊임없이 이어져왔다. 이 두 가지는 기획 의도나 프로그램이 이끌 수 없는 부분이거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어쩔 수 없는 재미 요소이기에 함께 달려갈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트로트엑스’ 황진숙 작가는 “지원자 뿐 아니라 연예인들의 스토리가 함께 접목된다”며 “무대 밖 이야기도 그려진다.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이 사람이 무대를 위해 달려온 사연보다는 가정사에 집중되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 프로그램에서는 무대를 위해 달려왔던 이야기가 그려지기에 차별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출연자 뮤지 또한 “초반 제의를 받았을 때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사연의 끝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사연이 지겨울 수 있지만 트로트의 특성처럼 다른 프로와 달리 깊은 감성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트로트엑스’가 새롭고, 예상하지 못했던 참신한 소재를 가지고 온다는 기획 의도처럼 오디션 프로그램이 아닌 음악쇼로 다가온다면 대중의 환호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트로트엑스’는 오는 21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대한민국에 애절한 울림을 주고 트로트의 부흥을 이끌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