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엑스’ 유세윤 “없는 음악적 역량, 드러날까 두려워”

유세윤

유세윤

방송인 유세윤이 음악적 역량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Mnet ‘트로트엑스’ 제작발표회에는 태진아, 설운도, 홍진영, 박현빈, 박명수, 유세윤, 아이비, 뮤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세윤은 그룹 유브이(UV)의 멤버인 뮤지와 다른 팀에서 활동하게 된 것에 대해 “유브이가 아니라 팀으로 나눠진다. 뮤지의 음악적 역량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며 “저는 오히려 음악적 역량이 없다는 것이 드러날 것 같아서 부끄럽고 걱정이 된다. 그래도 옆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든든하다”고 답했다.

유세윤은 “박명수 씨도 개그맨이지만 제가 음악을 제일 모르고 무지하다. 제가 어떻게 살아남을 지도 하나의 재미 요소가 아닐까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뮤지는 “늘 팀으로 색을 보여드렸는데 이번에는 다른 면의 색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유세윤 씨는 늘 아이디어가 있고 제가 가지고 있지 못한 퍼포먼스 등에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트로트 엑스’는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EDM(일레트로닉 댄스 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된 국내 최초 트로트 버라이어티 쇼다. 대한민국 트로트를 대표하는 뮤지션과 타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 2명이 한 팀을 이뤄 이들이 선발한 일반인 참가자와 드림팀을 구성해 경쟁을 펼치게 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 방송은 오는 21일 오후 11시.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