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엑스’ 태진아 “새로운 장르 도전 비진아, 재밌고 쉬웠다”

태진아

태진아

가수 태진아가 비와의 콜라보레이션 ‘비진아’ 소감을 남겼다.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Mnet ‘트로트엑스’ 제작발표회에는 태진아, 설운도, 홍진영, 박현빈, 박명수, 유세윤, 아이비, 뮤지 등이 참석했다.

이날 태진아는 취재진으로부터 비진아에 대한 소감을 질문 받았다. 앞서 태진아와 비는 ‘라 송(LA SONG)’ 무대에 함께 올라 화제가 됐다.

이에 태진아는 “비진아 활동을 하며 ‘음악으로 전 세대가 소통할 수 있구나’하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비진아 활동이 제겐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것이었지만 재밌었고 아주 쉬웠다”고 답했다.

또 태진아는 박명수와의 콜라보레이션에 대해 “박명수 씨와 ‘동반자’를 함께하며 EDM을 처음 접했는데 어려웠다. 제 노래였지만 어려웠는데 막상 끝내고 보니 쉽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트로트는 어떤 장르를 붙여놔도 전 세대와 소통할 수 있는 그런 음악이라 생각한다. 트로트를 하나의 장르로만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태진아 선생님은 워낙 좋아하는 분이고 친한 분이기 때문에 굉장히 즐거웠고 너무 재밌었다”며 “나이는 있으시지만 그런 것을 느낄 수 없다. 정말 건강하셔서 부럽다. 제 꿈은 부귀영화를 누리는 것이 아닌 태진아 선생님처럼 오래 활동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트로트 엑스’는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EDM(일레트로닉 댄스 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된 국내 최초 트로트 버라이어티 쇼다. 대한민국 트로트를 대표하는 뮤지션과 타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 2명이 한 팀을 이뤄 이들이 선발한 일반인 참가자와 드림팀을 구성해 경쟁을 펼치게 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 방송은 오는 21일 오후 11시.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