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삶’ 선예 “복음을 전하는 일을 위해 살기로 결심”

선예
원더걸스 선예가 제2의 삶을 시작한다.

선예는 NGO 단체 설립은 물론 올 7월 남편과 선교활동을 위해 5년간 아이티로 떠날 계획을 밝혔다. 이에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도 이 같은 선예의 행보를 공식 인정했다. 원더걸스의 해체는 없을 것이라고 하지만, 앞으로의 활동이 불투명한 것도 사실이다.

선예는 18일 원더걸스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또 “연예인으로서의 모든 활동도 이런 목표의 연장선 상에서 해나갈 계획”이라고 글을 남겨 활동 여지는 남겨뒀다.

‘안녕하세요. 선예입니다’로 시작되는 이 글에서 선예는 “제 인생의 방향이 조금 더 명확해져 여러분께 말씀드리려고 글을 씁니다”라며 “지난 7년간 원더걸스로서 정말 많은 사랑을 받고, 국내외를 오고가며 감히 겪을 수 없을 만한 놀라운 경험들을 했습니다”라고 먼저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미국에 건너간 후부터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며 늘 궁금해 왔던 것들, 맘 속 깊숙히 품고 있던 것들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들을 갖게 되었습니다”며 “그러던 중 교회를 통해 아이티에 봉사활동을 일주일 간 다녀오게 되었고, 그 일주일의 시간이 저의 삶의 방향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제2의 삶’을 결정하게 된 이유인 셈이다. 또 선예는 성경에 나오는 ‘돌아온 탕자’를 인용해 자신의 생각을 이어 갔다. 그녀는 “성경의 복음을 한번도 들어보지 못하고 죽어가는 아이티의 수많은 사람들을 보면서 그동안 개인적인 성공에만 집중하고 살았던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러웠습니다”라며 “앞으로는 복음을 모르는 세상의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일을 위해 살기로 결심하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는 이 모든 과정 중에서도 제 마음은 점점 더 확고해져갔고 이제 남편과 함께 전도를 위한 NGO단체를 설립하여 제2의 삶을 시작하려합니다”라며 “
저희 부부는 올해 7월에 아이티에 들어가서 약 5년 간 아이티에서 지내기로 하였습니다. 연예인으로서의 모든 활동도 이런 목표의 연장선 상에서 해나갈 계획입니다”라고 향후 일정을 전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